최종편집:2020-12-02 오후 02:56:02
TRENDING NOW
주요뉴스
공공의대 설립 예산 전액 삭감 위기, 전북 정치권 대..
남원 서남대 폐교의 대안으로 제시된 공공의대 설립이 무산될 위기에 놓이면서 정치권 책임론이 부상하고 있다. 
임실군, 친환경자동차 편의 제고에 나서  
순창군,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순창 발효소스토굴 새롭게 미디어관 구축  
아이스팩, 잘 버리면 ‘나이스팩’  
‘남원 오투그란데 퍼스트시티’ 뜨거운 관심 속 분양..  
남원시, 카드형 남원사랑상품권 출시… 시민들 큰 호..  
임실N치즈로 만든 무항생제 소시지 도지사인증 ‘꾹’  
남원 ‘춘향골 딸기’ 출하 한창  
공동브랜드쌀 ‘춘향애인 참미’전국 본격 출하  
남원시, 내년도 노인일자리 60개 사업 추진  
임실군 농산물홍보는 유튜브로 판매 ‘UP’  
임실군, 기본형 공익직불금 도내에서 가장 먼저 지급  
임실군, 친환경 자동차 보급사업 성공적 마무리  
 
[코로나19]송하진 전북도지사 호소문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기획전 “외롭고, 쓸쓸하고…”..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에서 기획전시 ‘외롭고, 쓸쓸하고, 그립고, 생각나고’전을 전시 중이다.  
[포토뉴스]상고대가 만든 아름다운 정령치  
[포토뉴스]상고대가 만든 아름다운 정령치  
[포토뉴스]상고대가 만든 아름다운 정령치  
임실예총 회장, 임실 문화마실사업 '도마위'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 추진한 임실 문화마실사업에 대한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전북도, 2021년도 귀농귀촌 프로젝트 추진  
남원시의회 손중열의원, 문화시설 촘촘하고 세심하게 관리해야  
남원시보건소, 미숙아-선청성이상아 의료비 지원  
순창군, 고병원성(AI) 가축질병 유입 차단방역 총력  
순창군, 팹랩 플랫폼으로 청년창업의 꿈 키운다  
기획특집
초점분석
질병
전국적 집단감염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 
전북도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 
남원시는 지난 23일, 더조은(주)+수와진의 사랑.. 
미세먼지
순창군, 4차분 마스크 44,660매 저소득층에게 지급  
전북도, 마스크 착용·개인위생 등 생활방역 준수  
방역
초점분석
기자수첩
포토/화보
정치
남원시의회 손중열의원, 문화시설 촘촘하고 세심하게 ..
남원시보건소, 미숙아-선청성이상아 의료비 지원
순창군, 팹랩 플랫폼으로 청년창업의 꿈 키운다
임실군, 평지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본격화
경제/IT
순창군,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순창 발효소스토굴 새롭게 미디어관 구축
아이스팩, 잘 버리면 ‘나이스팩’
‘남원 오투그란데 퍼스트시티’ 뜨거운 관심 속 분양..
사회
순창군,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에이즈 바로 알기 홍..
코로나 청정관광 1번지 순창이 뜬다
임실군선관위, 연말연시 기부행위 등 선거법위반행위 ..
임실군청 3대노조‘사랑의 연탄’기부 및 봉사
문화/교육
남원시, 교룡산성 정비-조사 통해 학술적 가치 재조명
희귀수첩 전북유형문화재 제148호 ‘이용화 백세영수..
남원시 문화가 있는 날 문화행사 ‘안녕 도깨비’ 공..
순창군 옥천장학회 장학금 기탁 잇따라
가장 많이 본 뉴스
임실예총 회장, 임실 문화마실사업 '도마위'
서부지방산림청, 산지전용 권리·의무 변경 신고 기간 확대 홍보
순창 발효소스토굴 새롭게 미디어관 구축
[포커스]남원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공부하는 의회 면모 발휘
임실군, 내달 최적합 고추품종 16종 선발
첫 생활SOC복합화, 임실읍 행복누리원 건립 본격화
임실군, 녹색제품 구매 앞장선다
임실군, 애물단지 빈집이 희망하우스로 탈바꿈
임실군, 강진면 복지회관 건립…정주여건 개선 큰 결실
순창군, 공설추모공원 부지 공개모집
제호 : 임순남뉴스 / 대표전화 : 010-3689-0008 / 팩스 : 010-3689-0008 / mail : worldag@hanmail.net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일 : 2011년 04월 19일 / 발행인 : 김성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임순남뉴스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